영화 ‘프리가이’는 ‘트루먼쇼’의 오마주다!

프리가이를 보면서 계속 짐 캐리가 떠올랐다. 너무나 유명한 영화 ‘트루먼쇼’의 그 짐 캐리 말이다. 짐 캐리가 다소 어벙한 얼굴로 화면을 향해 ‘굿모닝’ 하는 모습이 선하다. 프리시티의 ‘가이(라이언 레이놀즈)’ 역시 익살스러운 얼굴로 금붕어에게 인사하며 하루를 시작한다. 트루먼이 꽉 짜인 드라마 속에서 어제와 다를 것 없는 일상을 이어가는 것처럼 ‘가이’도 매일 같은 커피를 마시고 똑같은 장소에서 똑같은 일을 반복한다.

메타버스(Metaverse)는 여행의 적인가? 친구인가?

메타(META)의 CEO인 마크 저커버그를 패러디한 아이슬란드 홍보영상이 화제다. 저커버그의 외모와 의상은 물론, 발표 배경 하나하나를 그대로 베꼈다. 한 나라의 공공기관이 이렇게 대놓고 패러디를 할 수 있는 건가? 자유로운 사고 발상에 혀를 찰 수 밖에 없다. 

카카오, 탈정부, 탈중앙화를 꿈꾼다!

카카오가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인 ‘이프(if) 카카오 2021’에서 야심찬 발표를 하나 했다. 입점수수료, 연동수수료가 전혀 없는 ‘수수료 제로’ 오픈 플랫폼을 만든다는 내용이다. 

매년 전통시장 24곳이 사라진다는데…

[한국일보] 활성화 대책도 ‘백약이 무효’…매년 전통시장 24곳이 사라진다   태풍을 거스를 수는 없지만 태풍에 올라탈 수는 있다.    웹기반 평면적인 메타버스 환경이 AR VR 기술의 발달로 3차원의 메타버스 세상으로 진화하고 있다.  나의 부캐가 가상의 세상에서 가상의 물건을 구매하고 그게 실제 우리 집앞에 실시간으로 배달되어 온다. 온라인쇼핑은 이렇게 시간과 공간을 극복하고  실제 만져 보지 않아도 구매할 수 … Read more